티스토리 뷰

Movie

[movie]추격자 (2008, The Chaser)

WaterFlow WaterFlow 2008.02.25 15:15
Poster
정말 오랜만에 극장가를 찾았다.. 보게 된 영화는 추격자.. 사실 이 영화는 얼마전 한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광고를 클릭하면서 관심을 갖게 된 영화다. 두 연기파 배우의 쫓고 쫓기는 대결구도가 마치 예전에 인상깊게 본 공공의 적을 연상케 했다.
김윤석
영화는 역시 공공의 적과 닮은 면이 있었다. 시대의 한 폐륜아와 그를 쫓는 또한명의 부정한 인물.. 그리고 마지막에서는 극에 달한 복수심을 터트리는 순간까지.. 하지만 이야기를 끌어나가는 부분에서 약간의 의아함을 자아내는 장면이 몇군데 보였다. 이런 모든 부족함들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본 소감은 꽤 괜찮다란 것이었다. 긴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긴장감을 놓치지 않는 감독의 연출력이 돋보였다. 특히 골목길의 추격장면은 영화관에 다시 찾아가 보고 싶을 정도다.
하정우
또한 두 배우의 숨막히는 연기대결은 영화를 보는내내 긴장감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었고 새롭게 등장한 두 연기파 배우의 카리스마를 만끽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즐거움을 얻을 수 있었다.
서영희
영화는 전직형사였지만 비리로 짤려나와 출장안마소 사장이된 엄중호(김윤석)란 인물과 뛰어난 예술적 감각을 지닌 조각가이지만 자신의 조각 도구인 정과 망치로 무참한 연쇄살인을 저지르는 지영민(하정우)이란 인물의 대립구도로 그려진다. 포주인 엄중호는 점점 자신의 밥줄인 안마사 여자들이 하나둘씩 사라지게되자 사라진 시점을 살펴보게되고 같은 번호로 부터 연락받은 여자들이 모두 실종된 것을 알아차리게 된다.
김윤석_2
무능한 경찰, 부조리한 사회,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사람들 그들의 모순된 관계들이 영화를 보는 내내 가슴을 답답하게 했다. 그리고 지영민은 그런 우리들을 비웃는다. 영화를 보면서 쌓여가는 답답함과 분노는 지영민이란 인물에 대한 것이라기 보다는 지영민과 같은 인물을 어찌하지 못하는 우리 사회의 현실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영화를 보는내내 엄중호란 인물을 더더욱 응원하게 된다. 엄중호는 법의 테두리 밖에 있는자이지만 유일하게 지영민에게 복수 할 수 있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예고편 동영상 - 추격자(이미지 클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