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재 정리를 하면서 스피커를 새로 한대 놓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상위에 어울리는 스피커가 뭐가 있을까 찾아보다 Harman Kardon의 AURA라는

제품이 눈에 들어왔다.

기존에도 상 위에 스피커를 놓기가 싫어서 데스크탑용으로 BOSE SOUNDLINK MINI를

사용해왔던터라 트위터와 베이스 일체형에 무지향성인 AURA가

대체용으로 쓰기에 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품 가격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사도 괜찮겠다는 결론을 얻고 싶어서

사용기, 개봉기, 여러 사용자 평을 많이 뒤져보았다.

호불호가 갈리는 음질에 대한 평가와 모두가 공감하는 뛰어난 디자인이

주요 내용이었다.

어째튼 마음속에 사고자 하는 마음이 확고했기에 바로 구매로 이어졌다.


그리고 도착한 Harman Kardon AURA 개봉을 시작해 보았다.

커다란 원통형 스피커를 담기 위해서인지 포장박스 사이즈가 꽤나 컸다.

제품 외관이 대부분 유리로 이루어져있다보니 충격완화를 위한 포장이 눈에 들어온다.

스피커 하부의 모습 BASS

harman/kardon 로고

제품 풀 디자인이 매우 멋찌다.

상위에 올려둔 모습

SOUNDLINK MINI와 자리를 맞바꿈한 AURA

HK AURA의 특징 중 하나는 연결 확장성이 좋다는 점이다.

블루투스, AirPlay, AUX, 옵티컬까지 거의 모든 종류의 음원을 지원한다.

그리고 볼륨 조절부터 소스 선택 모두 터치방식으로 물리적인 버튼이 없어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에 일조하고 있다.

  

아이폰에 어플을 다운 받으면 BASS량 및 볼륨을 스마트폰으로 조정할 수 있다.

폰 안의 음악도 재생해주지만 그렇게 애용할 것 같진 않다.

어플래이 설정을 해두면 애플제품인 아이폰, 아이패드, 에서

모두 와이파이를 통해 연결이 가능해진다.

자체 조명이 있어 불을끄고 보면 오묘한 느낌이 난다.

이것 때문에 이름이 AURA라고 붙여진듯하다.

원래 집에 있었던 듯 서재와 무척 잘 어우러진 모습이다.

음량의 경우 볼륨이 매우 크기 때문에 20~30% 정도에 두고 에서 조정하면

될듯하다.

음질의 경우 기본적으로  BASS를 좋아하기 때문에 설정에서 FULL BASS로

설정해서 들어보았는데, 저음이 단단하고 풍부한 느낌이었다.

일체형 스피커임에도 뒤떨어지지 않는 해상력과 부담없는 사운드를 들려줘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애용하게 될듯하다.

덕분에 SOUNDLINK MINI는 여행용으로 전락... 이제 좀 쉬렴~

댓글
댓글쓰기 폼